분당서울대학교병원 흉부외과

연구와교육

Home > 연구와교육 > 연구

연구

초기 폐암 환자에서 재발 예측을 위한 scoring system 개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전상훈 교수가 책임연구자이며, 서울아산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국립암센터, 삼성서울병원 등 국내 대표적인 기관들이 같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폐암은 우리나라 암 사망률 1위인 암으로서, 초기 폐암에서 조차 암 재발율이 20-30% 로 높게 보고되고 있습니다. 재발을 예측할 수 있는 임상적, 방사선학적, 병리학적, 분자세포학적 요소들을 모두 분석하여 사전에 미리 재발을 예측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환자 개개인에 맞는 맞춤형 치료를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호기 가스를 통한 폐질환 진단법 개발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흉부외과 전상훈 교수팀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ETRI) 과 협력하여 환자의 호기가스를 통해 폐암, 폐결핵, 폐렴, 폐기종 등의 폐질환을 빠르고 정확하게 진단하기 위한 호기가스 패턴 분석 연구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 진단기술은 비침습적이고 결과가 빨리 나오므로, 향후 폐암 검진에 이용될 가능성이 많습니다.   

국내 제조 경피적 판막개발을 위한 전임상 실험 (동물실험)

고위험, 고령의 판막질환에서 비교적 간단하게 판막치환을 할 수 있는 인공판막을 국내 기술로 개발하여 사람에게 이식하기 전에 안전성을 입증하는 대동물 실험을 시행하여 그 유용성과 효능을 직접 확인하고, 나아가 경피적 판막치환술을 국내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실화한다면 보다 나은 경쟁력을 가지고 환자의 건강을 유지하는 초석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