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비뇨기과)

비뇨기질환

Home > 비뇨기질환 > 전립선비대증

전립선비대증

신의 손으로 의술을 펼치다.
대한비뇨기과학회에서는 50세 이후 남성에게는
전립선검진을 권장합니다.
 
 

전립선 비대증이란

전립선 비대증이란??

전립선은 남성에게만 있는 일종의 호르몬 기관으로서 방광 바로 아래에 위치하여 요도를 감싸고 있고 정액 성분 중 약 20-30%를 차지하는 전립선액을 생성합니다.
출생 후부터 사춘기까지 전립선의 크기는 거의 변화가 없다가 사춘기가 되면서 남성호르몬의 작용에 의해 전립선은 조금씩 커져서 30세 전후가 되면 약 20그램 정도의 밤톨 크기가 됩니다.

이후에 환자의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전립선이 비대해져 전립선을 통과하는 요도 부위가 좁아지게 되고 이로 인해 소변 볼 때 여러 증상들이 나타나게 되는 것을 전립선비대증이라고 합니다.

정상 전립선 요도 전립선비대증으로 좁아진 요도
<정상 전립선 요도> <전립선비대증으로 좁아진 요도>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증상은 비대된 전립선에 의해 요도가 좁아져서 생기는 증상 (배뇨후 잔뇨감이 있다, 소변 줄기가 끊어진다, 소변 줄기가 약하다, 소변이 금방 나오지 않고 힘을 주어야 나온다등)과 방광 자극 증상 (배뇨 후 2시간 이내에 다시 소변이 마렵다, 소변이 마려울 때 참기 힘들다, 밤에 자다가 소변을 보기 위해 자주 깬다 등)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이러한 증상들은 삶의 질을 저하시키며 특히 야간에 소변을 보기 위해 자주 일어나게 되면 숙면을 방해하게 되므로 여러 모로 불편을 초래하게 됩니다. 최근 노령 인구의 증가, 식생활의 서구화, 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증가하면서 전립선비대증 환자가 증가되고 있는데 실제로 국내에서도 10년 전에 비하여 전립선비대증으로 진료 받은 환자의 수가 4-6배 정도 증가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전립선비대증의 증상으로는 소변 줄기가 약하고 시원하지 않은 증상 뿐만 아니라, 소변이 
급하거나, 자주 마렵고, 밤에 자주 깨거나 쉽게 소변을 보지 못하는 등의 증상이 있습니다.

▲ 전립선비대증의 증상으로는 소변 줄기가 약하고 시원하지 않은 증상 뿐만 아니라, 소변이
급하거나, 자주 마렵고, 밤에 자주 깨거나 쉽게 소변을 보지 못하는 등의 증상이 있습니다.

전립선 비대증의 검사

과거에 요도 손상이나 도뇨관 삽입등의 기왕력이 있는지, 신경학적 증상이나 수술력, 복용하는 약물(항경련제, 항우울제) 등을 자세히 청취하여 배뇨 증상을 일으킬 만한 다른 원인들을 먼저 감별합니다. 다음으로 현재 환자의 증상을 알아보기 위해 설문지를 작성하게 되는데 주로‘국제전립선증상점수’가 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이 증상점수표는 치료 방법의 결정 또는 치료의 평가에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으며 7가지의 문항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증상 점수가 7점 이하이면 경도, 8-19점이면 중등도, 20점 이상이면 중증의 배뇨 증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신체 검사는 항문에 손가락을 넣어 전립선을 직접 만져보는 직장수지검사를 시행하게 되는데 이 검사로 전립선의 크기, 모양, 딱딱한 정도, 압통등을 대략적으로 알 수 있고 전립선비대증외에 전립선에 생길 수 있는 다른 질환을 간접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일차적인 검사법입니다. 하지만 직장수지검사에의한 전립선의 크기는 폐색 증상의 정도와는 무관합니다.

소변 검사는 배뇨 증상이 있는 경우 필수적으로 시행하는 검사로서 전립선비대증과 유사한 증상을 보이는 질환외에도 세균뇨, 농뇨 및 혈뇨 등이 동반되는 요로 감염 및 요로계 이상 유무를 감별하기위해서도 꼭 필요합니다. 혈액 검사로 전립선암을 진단하기 위해 시행하는 선별 검사인 전립선특이항원(PSA)의 측정이 있는데 연령대에 따라 그 값의 차이가 다소 있지만 보통 정상치를 3-4 ng/ml 이하로 보고 있습니다. 이 수치보다 높은 경우 환자에 따라서 추가적인 검사와 전립선에 대한 조직검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기본 검사에서 환자의 증상이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해 유발되었는지를 알아 보고 치료 방법을 선택하는데 도움을 얻기 위해 다음과 같은 검사를 시행합니다. 소변 속도를 측정하는 단순요속검사는 간단하며 일차적으로 쉽게 폐색 여부를 알 수 있습니다. 방광 자체의 기능이 저하되어 생긴 결과인지 판단하기 곤란한 경우 이를 감별하기 위해 요역학검사를 시행하기도 합니다.

경직장초음파검사는 항문을 통해 초음파 기구를 넣어 전립선의 크기와 이상 소견을 알아보는 검사로 주위 정낭의 이상 유무까지 판단할 수 있습니다. 조직검사가 필요한 경우 초음파로 전립선을 직접 보면서 시행합니다.

경직장 초음파로 전립선의 비대된 정도를 확인 할 수 있고, 다른 병변이 있는지 알아볼 수 있습니다.1경직장 초음파로 전립선의 비대된 정도를 확인 할 수 있고, 다른 병변이 있는지 알아볼 수 있습니다.2

▲ 경직장 초음파로 전립선의 비대된 정도를 확인 할 수 있고, 다른 병변이 있는지 알아볼 수 있습니다.

그 외에 혈뇨가 동반된 전립선비대증 환자의 원인 질환을 확인하거나 방광 수술이나 요도 손상의 과거력이 있는 경우 방광경검사를 선택적으로 시행할 수 있으며 재발성 요로 감염, 요로 결석의 과거 력이 있거나 요로계 수술을 받은 적이 있는 경우, 혈뇨가 있는 경우, 신장 기능에 장애가 있는 경우 등에 방사선검사를 시행하기도 합니다.

전립선비대증의 치료

전립선비대증은 삶의 질과 관련이 밀접한 증상을 보이기 때문에 치료 방법을 결정할 때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데 치료 목표를 두는 것이 중요합니다. 따라서 현재의 전립선비대증 치료의 목적은 배뇨 증상을 호전시키며 합병증을 예방하며 치료의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데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전립선비대증의 치료 방법은 매우 다양해졌으나 현재까지 경요도전립선절제술이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립선비대증의 치료에 있어서 지속적으로 새로운 방법들이 제기되고 있는 이유는 최소침습적치료라는 개념의 등장과 수술로 인한 합병증을 낮추려는 시도가 환자의 삶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측면이 있기 때문입니다.

환자의 증상이 심하지 않거나 수술을 원하지 않는 경우 또는 수술의 위험도가 높은 경우에 약물 치료를 선택합니다. 여러 약물요법 중 전립선비대증의 치료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약제는 전립선요도와 방광경부의 긴장을 차단하는 알파 차단제와 비대된 전립선으로 인해 전립선요도가 좁아지는 데 이 경우 전립선 부피를 줄이기 위해 사용되는 5-알파 환원효소 차단제가 있습니다.

내과적 치료로 여러 약제들이 사용되고 있지만 전립선비대증으로 인한 합병증이 동반되어 있거나 증상이 약물로 완화되지 않는 경우, 약물 치료보다 더 나아가 적극적인 치료를 필요로 하는 경우에 수술적 치료를 하게 됩니다. 대표적인 방법으로 내시경을 이용한 경요도전립선절제술이 전체 전립선 수술의 95%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요도전립선절제술의 성공률은 대체로 80-90%로 보고되고 있고 나머지 환자에서는 증상이 지속되어 추가적인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경요도 전립선절제술은 내시경을 이용하여 비후된 조직을 제거하는 수술로,
아직까지는 최고의 표준적인 치료라고 할 수 있습니다.

▲ 경요도 전립선절제술은 내시경을 이용하여 비후된 조직을 제거하는 수술로,아직까지는 최고의 표준적인 치료라고 할 수 있습니다.

KTP 레이저는 532nm 단파장의 녹색 광선으로 물보다 혈색소에 100,000배 이상 선택적으로 흡수되며 첨단 기술을 이용하여 짧은 시간에 매우 강한 레이저를 연속적으로 발사하기 때문에 기화 효과가 탁월하여 수술 중 출혈과 주위 조직에 부종이 거의 발생하지 않습니다. 

기존의 레이저와 달리 KTP레이저는 조직 깊이 침투하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의 비대된 전립선 조직은 바로 기화되어 없어지게 되며 육안적으로 괴사된 조직이 떨어져 나온다던지 다른 레이저나 열치료법에서 흔히 보이는 수술후 장기간의 자극적 배뇨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장점이 있을뿐만 아니라 수술후 즉시 경요도전립선절제술후에 보이는 것과 같은 수술 소견을 보이게 됩니다.

치료 효과면에서 KTP 레이저를 이용한 전립선절제술은 기존의 경요도전립선절제술에 비해 뒤떨어지지 않는 효과를 보입니다. KTP 레이저를 이용한 전립선절제술은 입원이 필요없는 통원 수술이고 30-50%에서는 도뇨관을 유치할 필요가 없으며 시술 후 바로 소변을 볼 수 있습니다.

만약 도뇨관을 유치하더라도 대개 24시간내에 제거할 수 있습니다.기존의 경요도전립선절제술을 시행받고 정상적인 활동을 하는데 평균 5-6주의 회복 기간이 필요한 데 반해 KTP 레이저를 이용한 전립선절제술은 수술 후 1주 이내에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합니다. 과거에 레이저를 이용한 전립선절제술에 이용되었던 Nd:YAG 레이저와 Diode 레이저는 전립선 온열 요법으로써 상대적으로 낮은 열에너지를 쓰기 때문에 전립선 조직의 응고성괴사를 유발합니다. 이로 인해 수술 후 조직의 부종과 4-8주에 걸쳐서 괴사된 비대된 전립선 조직이 지연되어 탈락될 수 있기 때문에 장기간의 도뇨관의 삽입이 필요합니다.

때로는 수술 이후에도 급성 요폐색이 수 개월 지나서도 발생할 수 있으며 수술 후 자극적 배뇨증상이 심하게 오래 지속되는 단점이 있을 뿐만 아니라 마취에 있어서도 Nd:YAG 레이저를 이용한 방법은 경요도전립선절제술에 비해 유리한 점이 없습니다. 이러한 제한점으로 인해 최소침습적 치료라 하더라도 경요도전립선절제술에 비해 수술 결과도 더 낫지 않으며 환자에게 큰 불편을 주는 도뇨관의 장기간 유치와 자극적 배뇨 증상이 지속된다는 점이 문제점 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이에 반해 KTP 레이저를 이용한 전립선절제술은 고에너지를 사용하기 때문에 작용 기전 자체가 달라 즉시 조직의 기화를 가져오며 물에 대한 흡수가 매우 현저히 낮으므로 조직 깊숙이 침투되는 것을 막아 1-2mm 정도의 두께의 아주 얇은 표층의 조직만을 바로 기화시키기 때문에 이전의 응고성괴사를 유발하는 레이저가 가지는 단점을 가지지 않습니다.

또한 수술 후 경요도전립선절제술에서 보이는 수 술 후 소견과 같이 비대된 전립선 조직이 즉시 제거되므로 해부학적으로도 요폐색을 해결하여 효과가 신속히 나타납니다.

    내시경으로 비후된 전립선조직을 직접 관찰하며 KTP레이저를 조사하여 전립선조직을 제거합니다.

▲ 내시경으로 비후된 전립선조직을 직접 관찰하며 KTP레이저를 조사하여 전립선조직을 제거합니다. 

    본 병원에서 KTP레이저를 이용한 전립선 비대증의 내시경수술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 본 병원에서 KTP레이저를 이용한 전립선 비대증의 내시경수술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